종료 직전까지 접전… '절대1강' 해볼만하네

오늘 챔프전 2차전서 설욕 노리는 인천 전자랜드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4-15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규리그 1승5패 '천적' 불구
1차전 경기 대등 자신감 회복
강상재·로드 등 화력 기대감


2019041401001308900063451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설욕전을 펼친다.

전자랜드와 현대모비스는 15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7전 4승제) 2차전을 치른다.

앞서 1차전에서 전자랜드는 올 시즌 '절대 1강' 현대모비스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홈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2쿼터 한때 15점 차로 끌려가던 전자랜드는 3쿼터에서 69-70으로 따라 잡는 저력을 보여줬다. 전자랜드는 4쿼터 들어 강상재의 3점 슛이 성공하며 72-70으로 첫 역전에 성공했다.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접전을 펼친 두 팀은 경기 종료 29초를 남겨놓고 95-95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전자랜드는 그러나 종료 6초 전 현대모비스 양동근에 끝내기 3점포를 허용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현대모비스는 정규리그에서 35승(19패)을 거둔 2위 전자랜드보다 8승이나 많은 43승(11패)으로 우승을 차지한 최강팀이다. 전자랜드는 정규리그 상대 전적에서도 현대모비스에 1승 5패로 열세를 보였다.

하지만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접전을 벌이며 '해 볼만 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강상재가 결정적인 순간마다 3점 슛을 꽂아넣으며 팀 내 최다인 19점을 기록했다. 창원 LG와 4강 플레이오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대헌도 이날 11점으로 선전했다.

찰스 로드는 강상재와 같은 19점(9리바운드)을 올렸고, 기디 팟츠도 17득점했다.

장기전을 예고했던 유도훈 감독은 경기 직후 "아쉽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잘 해줬다. 2차전은 자신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라건아는 이날 30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