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접경지 품은 인천, 한반도 정세가 판세 흔든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4-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교착상태 빠진 평화 프로세스 촉각
민주당, 현역 7명 전원 출격 가능성
한국당은 정부·市 현안 정치쟁점화
여·야, 단일화·정계개편도 변수로


2020년 4월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꼭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금배지를 향한 인천지역 정치권의 전쟁이 시작됐다.

현재 인천의 13개 국회의원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7명)과 자유한국당(6명)이 나눠 갖고 있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는 탄핵 여진과 남북 평화 분위기에 힘입은 민주당이 압승을 거뒀다.

결국 내년 총선 또한 어떤 바람이 부느냐가 결과를 좌우한다고 할 수 있다. 인천은 제조업 기반의 산업 도시이면서도 주거 중심의 베드타운, 공항과 항만·경제자유구역이 있는 국제도시라는 특성이 뒤섞여 있다. 분단의 최전선이기도 하다.

이런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성적표와 부동산 경기, 한반도 정세가 인천 선거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인천은 지역내총생산(GRDP)이 지난해 처음 부산을 제치고 서울에 이어 2위에 올라 외연적으로 큰 성장을 이뤄냈지만, 개인당 소득은 여전히 하위권을 맴도는 상황이다.

인천 내부적으로는 송도·청라 중심의 신도시와 중·동구 구도심의 격차가 날로 심해지면서도 신도시 주민들은 오히려 부동산 경기 하락으로 아우성이다.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접경지역인 강화와 옹진을 품고 있는 인천에 긍정적 신호를 줬지만, 최근에는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윤관석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7명의 현역 의원 전원이 총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 전면에 나서 인천지역 승리를 이끌었던 장본인이다.

이미 이들 국회의원 공약 사항을 이행하는 데 필요한 행정부와 인천시의 화력 지원이 보이지 않게 작용하고 있다.

한국당은 경제 공세와 남북 대화 교착 상태를 무기로 현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을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추진하는 각종 정책과 지역 현안을 둘러싼 정치 쟁점화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뚜렷한 구심점 없이 각자도생의 길에 나선 각급 후보와 조직의 재결집을 꾀하고 있다.

정의당은 최근 창원성산 보궐선거 승리 이후 인천시당 총선결의 워크숍을 열고 선거에 내세울 민생의제를 선정하고 있다. 특정 지역에서 정의당과 민주당의 단일화 성사가 최대 관심거리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등을 중심으로 한 정계 개편 폭이 얼마나 될지도 인천 선거구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