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지방소비세율 21%로 확대 "17개 시·도중 실익 가장 낮아"

상생발전기금 출연금 동반 증가 탓
발행일 2019-04-18 제1면
정부의 지방소비세율 인상 정책이 인천시의 재정 악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부의 계획대로 지방소비세율을 현행 15%에서 내년도 21%까지 늘릴 경우 지방소비세 인상으로 인한 실익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애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17일 인천시의회와 인천평화복지연대, 참여예산센터가 주관하고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지방소비세 인상에 따른 인천시 재정의 실익 방안'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미애 연구위원이 지난해 벌인 기초연구과제 '재정 분권 정책에 따른 지방자치단체 재정변화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내년도 지방소비세율이 현행 15%에서 21%로 높아질 경우 인천이 받는 지방소비세 총액은 2016년 기준 2천762억원에서 내년도 4천824억원으로 2천63억원 증가한다.

그러나 지역상생발전기금을 더 출연하게 돼 실제 효과는 575억원만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방소비세는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일부를 지방세로 전환해 정부가 배분하는 세금이다.

정부는 지방재정 자립을 위해 지방소비세율을 지난해 11%에서 올해 15%로 늘리고 내년에 21%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일당 4만원' 받고 일하는 인수위 직원들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