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때문에 못 살겠다"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9-04-1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문건설협회 靑 청원 게시글서
"현장 인력 채용 좌지우지" 푸념
9개 넘는 노조 상대하면서 진땀
"민주노총서 독식" 勞勞 갈등도

건설현장에서 고용을 촉구하는 노동조합의 '횡포'가 극에 달했다는 푸념이 터져 나오고 있다.

17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시민 4만6천여명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건설노조에 끌려가는 대한민국 건설시장 국민들은 아시나요?'에 찬성 의견을 밝혔다.

이 청원은 전문건설협회가 지난달 25일 게시한 것으로 건설현장 노조의 무법행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으며 근로자 채용 권한이 기업에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9개 이상으로 늘어난 노조가 건설현장 인력 채용을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짚었다.

실제로 (주)엠디엠플러스가 시행하고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수원 원천동 605, 605의1 일원 광교더샵레이크시티(지하 4·지상 49층·1천805세대) 현장에선 지난 1월부터 복수의 건설노조의 장기 집회·농성이 3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이 현장에는 민주노총 형틀목수·철근공 등 조합원 50여 명이 2개의 전문건설업체(우창건설, 태운건설)에 고용돼 일하고 있다. 한국노총 계열 조합원들과 한국인과 외국인 비율이 7:3인 민주연합노조는 단 1명도 현장에 투입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연맹 경기도건설지부 관계자는 "내국인 조합원 우선 고용이 첫째"라며 "다만 전문건설업체가 하도급을 받는 낙찰률이 낮아졌기 때문에 일부 수익 보전 차원에서 사측의 입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非) 민주노총 노조는 단일 대오가 가장 큰 민주노총이 모든 건설현장을 독식하려 한다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경기남부지부 관계자는 "평소엔 불법체류외국인 문제를 제기하지 않다가 필요한 것이 있을 때에만 자극해 업체로부터 원하는 것을 얻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장기 고용 촉구 투쟁의 협상 대상자인 전문건설업체는 9개 이상의 각기 다른 이해관계를 가진 노조를 상대하면서 울상을 짓는다.

한 전문건설업체 관계자는 "집회 농성을 오래 하면 다른 현장이라도 일감을 줄 것을 알고 버티는 노조도 있다"며 "단체협약을 체결한 뒤 일을 하지 않고 돈만 받아가는 일도 비일비재"라고 토로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