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 2·4동 재정비촉진지구 17 구역 중 1곳만 사업 완료

정운 기자

발행일 2019-04-18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08년 지정 후 지지부진 '논란'
7곳 해제… 미추E구역 같은 절차
진행중인 곳도 반대 목소리 대립

인천 '주안 2·4동 재정비촉진지구'(이하·촉진지구)와 관련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08년 촉진지구로 지정됐는데, 총 17개 구역 중 사업이 완료된 구역은 1곳에 불과하다. 사업 추진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등에 따르면 촉진지구는 주안2·4동 일원 113만6천962㎡(2008년 촉진지구 지정 당시 면적)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17개 구역 가운데 미추2·3·4·5·6·7·B구역 등 7곳은 지난해 11월 해제됐다.

이들 구역은 모두 조합 설립 전 추진위원회 단계에서 토지등소유자의 30% 이상 동의를 받아 해제됐다. 미추E구역은 해제를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촉진지구 토지이용계획에 반영했던 도로·공원·학교 등 공용시설이 계획대로 추진되기 어렵게 됐다.

사업이 진행 중인 구역에서도 재개발에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안1구역은 지난해 말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으며, 조합은 연내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지만 조합원 일부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추진에 반대하고 있다.

주안1구역 이성훈 비대위원장은 "종전자산가가 너무 낮게 평가돼 추가 분담금이 너무 크며, 사업비도 큰 폭으로 올랐다"며 "이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경제력이 없는 조합원은 밖으로 내몰릴 수밖에 없다. 이는 재개발사업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함기영 조합장은 "일부 반대가 있지만 주안1구역은 사업성이 좋은 편에 속한다"면서 "비대위와 꾸준히 협의를 진행할 것이며 80% 이상이 이주를 진행한 만큼 올해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추홀구는 해제된 구역이 많은 만큼 도로·공원·학교 등 기반시설 배치 문제를 다시 검토하고 있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도로, 학교 등의 배치와 관련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도 거칠 것"이라며 "각 구역은 조합원 의사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구청에서 관여할 수 있는 부분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재개발에 반대하는 민원들이 제기되자 지난해 11~12월 '재개발사업 실태 점검'을 진행했다. 실태 점검 대상에는 주안1구역, 미추1구역, 미추8구역 등 촉진지구 내 3개 구역도 포함됐다.

인천시는 절차상 문제는 없지만, 조속한 사업 추진을 원하는 조합과 재개발에 반대하는 비대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는 점검 결과를 최근 내놨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