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U-20 월드컵 참가 확정… 23일부터 정정용號 훈련 합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8 14:23: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801001759200084821.jpg
남자 축구 A대표팀 이강인이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발렌시아 구단과 이강인의 U-20 월드컵 출전에 합의했다"라며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발렌시아 구단을 방문해 협상을 끝낸 뒤 지난주 들어왔다. 이강인은 23일 오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정우영(뮌헨), 김정민(리퍼링) 등의 다른 해외파 선수들의 소속 구단과도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5월 1일 21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정정용 감독이 구상하는 U-20 월드컵 엔트리의 핵심 멤버다.

정 감독은 지난 3월 스페인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이강인이 우리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가능하다면 조만간 유럽으로 가서 직접 만나보려고 한다"고 밝혔고, 2주 전 직접 스페인으로 날아가 구단 관계자와 만나 이강인 차출을 허락받고 돌아왔다.

정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5일 국내 훈련 소집훈련에 나설 22명의 명단을 발표하데 이어 이강인의 귀국날짜가 확정되면서 총 23명의 인원으로 22일부터 파주NFC에 모여 담금질을 펼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