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지진, 수도 타이베이서도 옷장 문 열려… '교민 피해 파악 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8 16:15:2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만.jpg
대만 지진, 수도 타이베이서도 옷장 문 열려… '교민 피해 파악 중' /기상청 캡처

18일 오후 대만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우리나라 교민과 관광객들의 피해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양창수 주(駐)타이베이 대표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대표부의 영사와 행정원들을 동원해 교민들과 단체 여행객들을 중심으로 전화를 돌리면서 일차적으로 체크를 했는데 아직 특별한 피해 상황이 나타난 것은 없었다"며 "계속 추가 확인 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양 대표는 "대만에서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전보다는 강도가 세게 느껴졌다"며 "타이베이에 있는 사무실 책상 위의 물건들이 움직이고 옷장의 문이 저절로 열릴 정도"였다고 전했다.

화롄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에서 소개된 타이루거(太魯閣) 협곡이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대만에는 1년에 100만명가량의 한국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교민 외에도 대만에 체류하는 관광객은 일일 1만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