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제약회사 대표 아들 '방문여성 30여명 도촬' 구속

손성배·김학석 기자

발행일 2019-04-1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성 소재 제약회사 대표이사 아들이 자신의 집을 방문한 여성들을 상대로 몰래카메라를 촬영한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성동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로 회사원 이모(34)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서울 성수동 서울숲공원 인근 자택 화장실 변기와 전등 등 집안 곳곳에 카메라를 설치한 뒤 방문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10년 전부터 카메라를 설치해 연인 등 여성 30여명의 신체 일부를 촬영한 사진·영상 파일 수백건을 노트북과 휴대전화, 이동식저장장치 등에 저장해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촬영한 영상을 소유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고소장을 접수, 지난달 10일 수사에 착수했다.

이씨는 화성 반월동 소재 한국휴텍스제약(주) 공동 대표이사 이모씨의 아들로 현재 이 업체에 재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학석·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