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파주 '경제'… 구리·가평 '관광', 경기북부 분도 토론회 권역별 전략사업 주목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9-04-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 분도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2월 25일자 1면 보도), 분도 이후 북부지역에 대한 밑그림이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도에 따르면 19일 경기북부청사에서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경기북도 분도 바람직한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허훈 대진대학교 공공인재대학 학장이 주제발표를 통해 북부 비전과 권역별 전략사업을 제시할 예정이다. 북부지역을 서부권과 중부권, 동부권 등 3개 권역으로 나눠 행정문화와 경제금융, 휴양관광의 역할을 나눠 담는다는 아이디어다.

우선 고양·파주를 중심으로 한 서부권은 금융·산업·주택 등이 집중돼있는 데다, 투자가 진행된다면 남북 평화교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제금융중심 모델'을 제안한다.

또 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은 상대적으로 저발전지역이지만 북부지역의 '행정중심지'로서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구리·남양주·가평 등은 북한강을 따라 '주거·휴양·관광' 등을 담당하는 지역으로 개발한다면 북부 발전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권역별로는 서부 축이 금융·무역·서비스·정보통신·방송산업 등이 중심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중부 축으로는 관광·농축산 가공·제조업 등이, 동부 축은 관광·사회복지서비스,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이 지역의 동력이 될 것으로 허 학장은 분석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경기도의회 최경자(민·의정부1)·김경일(민·파주3) 의원 등이 참석해 분도론의 논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도의회 김원기(민·의정부4) 부의장은 "경기북부는 당장 분도를 한다고 해도 인구나 경제면에서 전국 5위의 광역지자체가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그간 소외됐던 북부지역의 발전을 위한 대안이 '평화통일특별도(경기북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