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야산서 산불 진화후 불탄 20대 여성 시신 발견…경찰 수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8 18:26: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불이 난 광주 남구 한 야산에서 20대로 추정되는 여성의 시신이 불에 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9분께 광주 남구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상황실로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진화 과정에서 불에 탄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시신 주변에서 타다 만 책과 라이터 등을 발견했지만 타살을 의심할만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불이 나기 1~2시간 전부터 이 여성이 산 주변을 혼자 배회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시신이 발견된 곳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분신을 한 것이 아닌지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