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근이영양증 앓는 아들·16년간 함께 등교한 母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4-18 22:09: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801001822900087721.jpg
근이영양증 앓는 아들, 16년간 매일 함께 등교한 母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 캡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 근이영양증을 앓고있는 아들을 돌보는 어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18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항상 등교를 함께 하는 모자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 강석준 씨와 그를 돌보는 어머니 이윤미 씨는 대구의 한 대학에서 매일 등교를 함께 한다.

강의실에서는 휠체어에 누워있는 아들과 그 옆에 앉아있는 어머니를 볼 수 있다.

근육이 서서히 말라가는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강 씨는 현재 손가락 하나만 움직일 수 있는 데다 호흡마저 24시간 기계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태다.

이윤미 씨는 아들이 누운 상태에서도 교재를 볼 수 있도록 미리 사진을 찍어 준비하고, 아들을 대신해 수업 내용을 필기한다.

또 혼자 무거운 휠체어를 차에 태우고 내리고, 차로 1시간을 이동하는 등 등하교를 책임졌다.

이윤미씨는 6살 때 처음으로 근이영양증 진단을 받은 아들이 또래 아이들처럼 계속 공부했으면 하는 마음에 초등학교 때부터 무려 16년을 함께 등교해왔다고 한다.

이들 모자는 단 한번도 결석이나 지각을 한 적이 없을 정도로 성실한 학교생활을 하고 있었다. 모자는 올 한해 마지막 남은 대학 생활을 잘 마무리하고 졸업하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