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태영호 "북한 장마당에 한국상품이 버젓이… 자본주의로 나올수 밖에 없어"

태영호 前 영국주재 북한 공사 '7기 경인 미래사회포럼' 첫 강연
北 비핵화 장기전 '대북제재'가 희망"

강승호 기자

입력 2019-04-19 17:5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18일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은 한국이 최악의 상황을 면한 성공적인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경인일보 6층 대연회장에서 열린 제7기 미래사회포럼의 안보 관련 특강에서 태 전 공사는 "하노이 회담에서 가장 큰 성과를 뽑는다면 지난 30년 동안 국제사회와 핵 게임을 벌이며 승리해왔던 북한이 처음으로 실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김정은은 이번 회담 내내 트럼프에게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다"며 "트럼프는 이번 회담을 통해 대북제재가 효력이 있다는 점을 실감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앞으로의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장기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 전 공사는 또 "외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10만여 명에 달하기 때문에 이제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정권 입맛에 맞는 세뇌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현재 북한 장마당에는 한국상품이 버젓이 팔리고 있다. 북한이 TV를 이용해 전국적으로 통제하곤 있지만, 북한은 점차 자본주의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영상편집/강승호기자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