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벌룬 상습흡입' 30대 여성 첫 구속…780회 흡입·환각상태서 교통사고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9 02:13: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흡입 시 환각 작용을 일으켜 일명 '해피벌룬'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를 상습적으로 흡입한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2017년 7월 아산화질소 흡입에 대한 처벌 규정이 생긴 이후 첫 구속 사례라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권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영장을 발부했다.

권씨는 7천840회 흡입할 수 있는 분량의 아산화질소를 구매한 뒤 780회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권씨가 경찰 수사를 받던 중에도 해피벌룬을 꾸준히 흡입했으며, 환각 상태에서 자동차를 몰아 접촉사고도 수차례 일으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권씨는 또 작년 크리스마스이브인 12월 24일 자택에서 지인 7명을 불러 함께 '해피벌룬'을 흡입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권씨와 함께 해피벌룬을 흡입한 지인들도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해당 물질을 흡입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화학물질관리법이 개정된 지가 2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며 "이 물질을 상습적으로 투약하면 건강에도 큰 위협이 된다. 경찰 수사를 받는 중에도 흡입할 정도로 중독이 심각했기 때문에 법원도 구속 필요성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22일 구속 상태에서 권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