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화재원인 '전기 과부하' 가능성 제기

佛 언론 "보수공사 위해 설치한 비계쪽 전기공급장치 이상 여부 집중조사"

연합뉴스

입력 2019-04-19 08:3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901001829600088131.jpg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관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파리 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으로 성당 외관의 개·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의 전기회로 과부하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이하 현지시간) 공영 프랑스2 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조사 중인 프랑스 당국은 성당 지붕 쪽에 설치된 비계의 전기회로에 이상이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지난 15일 저녁 파리 구도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 쪽에서 발생한 화재는 개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에 발화점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국은 특히 첨탑 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의 간이 엘리베이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장치에 이상이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전기 과부하로 발화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AP통신도 이날 익명의 수사 당국자를 인용, 첨탑 주변에 설치한 비계의 전기회로 이상이 화재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노트르담 성당 개보수를 위해 비계를 설치한 회사인 '유럽 에샤포다주' 측은 전기회로 과부하에 따른 발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프랑스2 방송에 "비계에 간이 엘리베이터가 있고 물론 전기장치도 있지만, 엘리베이터는 성당 건물에서 7∼8m 떨어져 있고 안전규정도 모두 준수했다"고 말했다.

프랑스2 방송은 화재 발생 당시 성당 보수공사 현장에 있던 직원들도 당일 전기장치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성당 화재의 수사를 맡은 파리 검찰청은 성당 개보수 업체 관계자와 교회 관계자 40여명을 상대로 대면 조사를 진행 중이며, 성당 건물의 안전이 확보되는 대로 현장에서 정밀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파리=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