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롄 지진' 대만서 6차례 여진…최대 규모 4.1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9 10:51: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801001765200085131.jpg
대만에서 전날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19일 오전까지 여진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린 가운데 19일 오전까지 여러 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대만 중앙기상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1분께 화롄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본진이 발생한 이후 이날 오전 8시 1분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3.0∼4.1 규모의 추가 여진이 발생했다.

여진이 생긴 곳은 모두 본진의 진원지에서 가까운 곳들이었다.

진원지 인근의 진도가 7까지 올라갈 정도로 강력한 지진으로 수도 타이베이(臺北)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17명이 부상하고 재산피해가 속출했지만, 다행히 사망자 발생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 때는 건물이 붕괴해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대만에서는 작년 2월 지진 때와 달리 이번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져내린 사례가 없어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인명피해가 적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