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상승에 3월 생산자물가 0.3%↑

연합뉴스

입력 2019-04-19 10:48: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제유가가 반등한 영향으로 생산자물가 상승세가 두 달 째 이어졌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3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4.14로 전월보다 0.3% 올랐다.

유가 반등이 생산자물가를 올린 주요인으로 꼽혔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6.94달러로 2월(64.59달러)보다 올랐다. 작년 12월에 배럴 당 57.3달러에서 반등한 수치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 상승에 생산자물가가 올랐다"며 "4월 국제유가가 오른 것도 (향후) 물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0.4%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경유(6.3%), 휘발유(11.9%), 나프타(7.7%), 벙커C유(5.7%)에서 오름세가 컸다.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는 5.5% 올라 상승률은 2017년 1월(8.8%)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반면 D램(-5.2%), 플래시메모리(-3.7%) 하락에 전기 및 전자기기는 0.1% 내리며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연속 하락했다.

농림수산품 물가는 1.0% 올랐다. 축산물 상승 폭이 5.6%로 두드러졌다.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돼지고기(16.6%), 가자미(40.6%)에서 상승 폭이 컸다. 수박(-16.5%), 딸기(-15.8%)는 내렸다.

전력, 가스 및 수도는 0.1% 내렸다.

서비스물가는 사업서비스, 운수 등이 올라 0.2% 상승했다.

시외버스 요금이 오른 탓에 시외버스 생산자물가는 13.4% 뛰었다. 택시(1.8%), 택배(2.6%)도 올랐다.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0.1% 올랐다.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7%, 총산출물가지수는 0.4% 상승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