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20kg 감량 후 달라진 근황 공개 "삶 포기하긴 일러"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4-19 13:53: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901001841400088811.jpg
다나 다이어트 성공 /쥬비스 제공

가수 다나가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다이어트 컨설팅 업체 쥬비스는 19일 "다나가 키 170cm에 82kg에서 62kg으로 총 20kg 감량에 성공하며, 몸과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다나는 방송을 통해 "견디기 힘든 이별로 심적으로 많이 무너졌다"며 "인생을 좌지우지할 만큼 아끼던 사람들과의 갑작스런 이별로 혼자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심리적 무력감이 찾아왔다"고 고백한 바 있다.

그는 3년 넘게 공개 연애 중이었던 연인과의 결별, 그리고 지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까지 겪으며 모든 것이 부질없다고 여겨 한 번에 몸과 마음을 놓아버렸다고 밝혔다.

불면증과 우울증, 단절된 생활 패턴과 스스로 통제 하지 못했던 식습관으로 급속도로 살이 찌기 시작했고 대중의 염려보다 훨씬 극심한 수준이 됐다.

죽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정한 상태였지만 다나는 결국 다이어트에 성공해 삶에 의지를 되찾고 있다는 소식을 알렸다.

해당 다이어트 컨설팅 업체는 "다나가 단순히 살을 빨리 빼서 예전처럼 날씬한 몸으로 돌아가는 것만을 목표로 하지 않았다"면서 "몸과 마음의 변화라는 철학을 가지고,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고 있는 다나의 삶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나 또한 이 업체를 통해 "건강을 되찾은 것이 삶을 제대로 살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기서 포기하면 후회할 것 같다. 가수라는 직업을, 그리고 삶을 포기하긴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다나는 지난 2001년 16세의 나이에 솔로 가수로 데뷔한 뒤, 2005년 4인조 걸그룹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의 멤버로 그룹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연기와 뮤지컬 배우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MBC 드라마 '황금주머니', 뮤지컬 '대장금', '삼총사', '캐치 미 이프 유 캔', '락 오브 에이지', '보니 앤 클라이드', '로빈훗', '위대한 캣츠비', '별이 빛나는 밤에' 등에 출연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