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소폭 오른 48%… 부정평가는 42%[한국갤럽]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9 14:09: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901001841800088841.jpg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기업들이 주도적으로 건설한 투르크멘바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잠실종합운동장의 3배 규모로 중앙아시아 최대이자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이다. /투르크멘바시[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50%에 접근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성인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오른 48%, 부정평가는 3%포인트 내린 42%로 각각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9%, 정의당 지지층의 68%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89%가 부정적이었다.

또한 무당층에서는 긍정평가가 28%, 부정평가가 53% 등으로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응답자들은 긍정평가 이유로 '북한과의 관계 개선'(19%), '외교 잘함'(13%),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0%), '강원 산불 진화 대응'(5%) 등을, 부정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4%),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6%), '인사 문제'(7%) 등을 꼽았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1%포인트 오른 39%, 한국당이 1%포인트 내린 20%, 바른미래당이 1%포인트 오른 5%를 각각 기록했다. 정의당은 10%, 민주평화당은 1%로 전주와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