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즈베크 정상회담…'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

文대통령 "우즈베크, 중앙亞 비핵화지대 조약 주도, 한반도에 영감"
미르지요예프 "평화 없으면 아무것도 없어…한반도 프로세스, 민족운명 결정"
경제협력 확대·FTA 타당성 연구…"고려인, 소중한 인적자산" 문화협력 확대

연합뉴스

입력 2019-04-19 20:18: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901001857000089741.jpg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시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성과를 담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공화국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반도와 중앙아시아 지역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즈베키스탄 영빈관에서 열린 이번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고, 이에 대한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다.

이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평화정착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언급하며, 우즈베키스탄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이웃 국가들과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역내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 비핵화 지대 조약 체결을 주도한 국가로, 이는 한반도 비핵화에 교훈과 영감을 준다"며 "앞으로도 지혜를 나눠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중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정상회담 개최 등 대화·외교로 해결하려고 노력해왔다. 많은 장애물이 있어도 한번 시작된 길이기에 되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평화가 없으면 아무것도 없다. 평화를 기반으로 한 국민을 섬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언급했다.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문 대통령의 헌신적 노력을 잘 알고 있고, 세계도 인정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한반도 프로세스는 민족운명을 결정하는 일로, 부디 4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두 정상은 또 1992년 수교 후 양국의 우호협력 관계가 발전해온 것을 환영하고,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2006년 수립된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공화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190개 수교국 중 인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UAE)와 함께 모두 4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하게 됐다.

양 정상은 에너지 플랜트 분야 협력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평가했고, 이후 고부가가치 산업, 보건·의료, 과학기술, 공공행정 분야 등으로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교육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2년 전 9%였던 우즈베키스탄의 대학 진학률이 지금은 20%이고 향후 50%까지 끌어올릴 것이다. 교육을 통해 성장한 한국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2019041901001857000089742.jpg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타슈켄트 영빈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확대 회담을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이에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은 자원이 풍부하지만 한국은 그렇지 않아 교육을 통해 성장한 인적 자원이 한국경제의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즈베키스탄의 인재 양성으로 앞으로 훨씬 높은 경제성장을 이뤄낼 것"이라 답했다.

양국 간 무역 불균형과 관련, 문 대통령은 "2018년 양국 교역액은 수교 이래 최대치인 21억불을 기록했지만 수출과 수입액 차이가 상당하다"며 "호혜적 관계를 만들도록 양국 간 FTA(자유무역협정)가 추진된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방산 분야에서 양국은 최고 협력단계에 와 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무인기 도입을 추진 중으로 안다"며 관심을 당부하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직접 챙기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양 정상은 아울러 우즈베키스탄 내 고려인들이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상징하는 소중한 인적자산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며, 고려인 동포를 위한 문화공간인 '한국문화예술의 집'이 20일 개관하는 것도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에 사는 고려인 18만명 중 약 1천명이 무국적자"라며 "우즈베키스탄에서 살 때는 문제가 없지만, 해외로 나갈 때 비자 발급 문제 등으로 어려움이 많다"고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이미 해결하라고 지시했고, 고려인들의 국적 문제를 우선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정상은 양국 국민 간 역사·문화적 유대감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이루고 역사문화 보존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상회담 종료 후에는 두 정상의 임석 아래 7건의 협정 및 정부 간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우선 양국 정부는 자유무역협정 가능성을 연구하기 위한 '한-우즈베키스탄 FTA 타당성에 관한 공동연구 MOU'에 서명했다.

또 상호 투자를 촉진하는 '개정 투자보장 협정', 현지 진출 기업의 조세부담을 경감하는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의정서', 다목적 실용위성을 포함한 우주분야 협력을 위한 '평화적 목적을 위한 우주탐사와 이용협력에 관한 MOU' 등을 체결했다.

이 밖에도 '보건의료 협력센터 설립 및 운영에 관한 MOU', '방산기술보호협력 MOU', 과학기술 분야 협력 강화방안을 담은 '과학기술협력 MOU' 등에 양국 정부는 서명했다.

한편 정상회담 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 내외를 위한 공식환영식을 개최했다. /타슈켄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