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모르죠 나 얼마나" 이시언 '그런가 봐요' 열창 중 울컥…이벤트는 실수 연발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4-20 01:18: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001001862600090031.jpg
이시언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나혼자산다' 이시언이 팬미팅 중 눈물이 맺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의 일본 팬미팅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언은 바 콘셉트로 일본 팬미팅을 진행했다. 이시언은 그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분위기를 띄우는 MC의 활약에도 좀처럼 긴장을 풀지 못하고 잔뜩 얼어붙은 모습을 보였다.

이시언은 팬들 중 2명을 선정해 한국에서 연습해 온 칵테일을 만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소품이 준비되지 않거나 자몽시럽의 색이 달라 칵테일의 비주얼이 예상 밖으로 나오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계속됐다.

럼주에 불을 붙이는 퍼포먼스는 극장 사정상 금지돼 실패했다. 쉐이커의 뚜껑이 열리지 않는 돌발상황도 발생했다.

이시언은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고, 헨리는 "형, 망했네요"라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팬들을 위해 이홍기에게 배운 브이원의 '그런가 봐요'를 열창했다. '그녀는 모르죠 나 얼마나'라고 시작되는 노래를 부르던 이시언은 울컥한 듯 눈물이 맺힌 모습을 보였다.

이시언은 "울컥했는데 참았다. 이분들이 정말 저를 좋아해주시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안해봤으니까 어떤 느낌일까 잘 몰랐다. 막상 해보니까 정말 행복했다. 데뷔할 때는 상상도 못한 일이었다. 너무 고마워하셔서 제가 고마웠다.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시언은 팬들 한 명 한 명과 사진을 찍으며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