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털링·실바·아구에로 등…PFA, 올해의 선수 후보 6인 발표 '손흥민 제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0 23:20: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001001890100091561.jpg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이 20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와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 들지 못했다.

PFA는 20일(한국시간)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6명을 발표했다.

P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위 다툼을 치열하게 벌이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리버풀 소속 선수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맨시티에서는 세르히오 아구에로, 라힘 스털링, 베르나르두 실바 세 명이 후보에 올랐다.

리버풀에서는 버질 판 데이크와 사디오 마네가 후보로 뽑혔다. 나머지 한 명의 후보는 첼시의 에덴 아자르다.

실바와 스털링은 올해의 영플레이어 후보 명단에도 들었다.

이들은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을 놓고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 데이비드 브룩스(본머스), 마커스 래슈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쟁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