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류현진 등판일정, 밀워키전서 로키 게일과 배터리 호흡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4-21 07:20: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101001893700091741.jpg
1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8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 1회에 투구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미 미주리주]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이 등판 일정이 정해진 가운데 부상 복귀전에서 낯선 포수 로키 게일(31)과 배터리를 이룬다.

LA다저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선발 투수는 류현진이다. 앞서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통증 탓에 2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뒤 12일 만이다.

올해 오스틴 반스와 한 경기, 러셀 마틴과 두 경기 배터리를 이룬 류현진은 복귀전에서 게일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게일은 2015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지만, 이날 경기 전까지 19경기만 나설만큼 빅리그 경험이 적다.

다저스는 주전 포수 마틴이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르자 게일을 빅리그로 불러올렸다.

이날 다저스는 족 피더슨(좌익수), 저스틴 터너(3루수), 코리 시거(유격수), A.J. 폴록(중견수), 코디 벨린저(우익수), 데이비드 프리스(1루수), 크리스 테일러(2루수), 게일(포수), 류현진(투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에릭 테임즈(밀워키)와의 KBO리그 정규시즌 최우수선수 출신 투타 맞대결은 펼쳐지지 않을 전망이다.

밀워키는 로렌조 케인(중견수), 크리스티안 옐리치(우익수), 라이언 브론(좌익수), 헤수스 아길라(1루수), 마이크 무스타커스(3루수), 에르난 페레스(2루수), 매니 피나(포수), 올랜도 아르시아(유격수), 체이스 앤더슨(투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