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활력' VS '상권 잠식'…대형마트 진출하는 곳곳서 마찰

창원에 신세계 스타필드 건립 시도에 상인들 "골목상권 붕괴" 반발
김해시·전주시·의정부시에서도 백화점·대형마트 진출 놓고 공방

연합뉴스

입력 2019-04-21 09:19: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백화점과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유통 대기업들이 추진하는 대형유통시설이 전국 곳곳에 진입을 시도하면서 마찰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대형 유통시설이 편의 제공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존재하지만, 시장잠식을 우려하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는 공포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중심으로 지방 곳곳에서 반대 움직임이 거세다.

반면 이들 대규모 유통시설이 들어설 인근 아파트 주민 등은 물건을 사려는 외지인이 늘어나면 지역 상권이 활성화 할 수 있다며 유치에 적극적이어서 찬반공방이 뜨겁다.

경남에서는 창원시와 김해시에서 대형 유통점 진출을 둘러싼 찬반논란이 커지는 상황이다.

신세계는 비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인구 106만명, 광역시급 대도시인 창원시에 대규모 유통시설인 스타필드 입점을 추진 중이다.

신세계는 2016년 4월 군부대가 이전한 후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개발 중인 창원시 의창구 중동지구 내 상업용지 3만4천㎡를 750억원에 사들였다.

이때부터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는 찬성 측과 상권 몰락을 우려하는 반대 측간의 논쟁이 3년째 이어졌다.

올해 들어서는 신세계가 스타필드 건축허가 신청 전 단계인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최근 창원시에 요청하면서 찬반논란이 다시 점화하는 양상을 보인다.

창원시소상공인연합회, 경남나들가게협회, 상남동상가연합회, 김해 진영패션아울렛거리상가번영회 등 지역 소상공인 단체는 '스타필드 입점 반대 투쟁본부'를 구성했다.

투쟁본부는 "대형마트는 물론 골목마다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진입으로 상인들이 쫓겨나는 마당에 초대형 쇼핑몰인 스타필드까지 입점하면 지역상권은 무너질수 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반면 스타필드 예정지 인근 아파트 단지 입주예정자나 주변 상인들은 "스타필드가 창원시에 들어오면 외지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지역상권이 활성화한다"며 스타필드 입점에 찬성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김해시 소상공인들은 미국계 회원제 할인점인 코스트코 입점 소식에 걱정이 태산이다.

김해·부산강서 생활유통사업조합(유통조합), 김해소상공인연합회, 마트·유통업체 대표들은 지난 10일 김해시청 정문 앞에서 코스트코 김해 입점 저지 결의대회를 했다.

이들은 김해시에는 '김해지역 소상공인 살리기 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시의회에는 소상공인 의견 수렴과 지역상권 살리기 조례 제정, 코스트코 입점 저지 결의문 채택을 촉구했다.

코스트코는 지난해 김해시 주촌면 주촌선천지구 부지(3만230㎡)를 사들인뒤 올해 초 김해시에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지난달 건축심의를 각각 접수하는 등 김해시 진출을 기정사실화했다.

전북 전주시 소상공인들은 재개발이 최근 확정된 종합경기장 부지에 롯데백화점이 들어설 움직임이 보이자 조직적 대응에 나섰다.

전북 소상공인연합회와 전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경기장을 '시민의 숲'으로 조성하겠다던 김승수 전주시장이 이를 파기하고 롯데쇼핑과 복합센터를 짓겠다는 것은 배신의 정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기장에 대형 백화점이 들어서면 2천500개가량의 가게가 문을 닫고, 여기에서 일하는 8천∼9천명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며 '경기장 개발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전주시는 10년간 끌어온 종합경기장 개발 계획을 지난 17일 확정, 발표했다.

종합경기장 부지 일부(1만8천㎡)를 50년 이상 장기 임대받는 롯데쇼핑은 컨벤션센터를 지어 시에 기부채납하고 아울러 이곳에 서신동에 있는 현 백화점을 크게 확장해 이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의정부시 소상공인들은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 입점 가능성을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이마트가 내년에 트레이더스 의정부점을 신규 출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인구가 44만명인 의정부시는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코스트코를 비롯한 대형 유통점이 다수 출점해 이미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평가가 많다.

강원도 원주 혁신도시에는 대형마트 한곳이 입점준비를 해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14년 땅을 매입한 대형마트 측이 최근 2021년까지 대형 판매시설을 짓겠다는 입안서를 원주시에 제출해서다.

광주시 광산구 상인, 시민단체들은 롯데가 광산구 첨단지구에 추진하는 지상 49층짜리 주상복합건물에 대형 아웃렛이 입점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지역 소상공인 반발로 유통시설이 무산된 사례도 있다.

경기도 부천시는 2015년 상동 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 민간사업 우선 협상자로 신세계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소상공인들과 인근 지자체인 인천시 부평구 등이 반발하자 신세계는 백화점만 짓겠다며 사업 규모를 축소했지만, 반발이 계속되면서 사업을 추진하지 못했다.

결국, 부천시가 복합개발 사업 협약 해지를 통보함에 따라 사업은 무산됐다.

전국 곳곳에서 대형마트의 입점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면서 지역 업계간, 계층간의 갈등도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