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석방 후 금주 첫 재판…창원-서울 오가며 법정싸움

17일 보석으로 석방된 후 항소심 첫 공판 25일 열려

연합뉴스

입력 2019-04-21 09:19: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101001898800092061.jpg
전날 법원의 보석 허가를 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됐다가 77일 만에 풀려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번 주 석방 후 첫 재판에 출석한다.

앞으로 김 지사는 2주에 한 번씩 창원과 서울을 오가며 법정 싸움을 벌이게 된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오는 25일 오후 김 지사의 항소심 세 번째 공판기일을 연다.

재판부는 앞서 두 차례 진행된 공판 내용을 검토한 뒤 17일 김 지사가 청구한 보석(조건을 내건 석방)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77일 만에 석방됐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된 김 지사는 도정을 챙기면서도 항소심에서 1심 결론을 뒤집기 위해 허익범 특별검사팀과 치열한 법정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25일 공판은 그 전초전이다. 앞서 두 차례 공판에서 특검과 김 지사의 자세한 항소 이유를 들은 재판부는 이날 양측이 신청한 증거와 증인 등을 검토하고 향후 구체적 심리 계획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지사 측은 1심이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신빙성 부족한 진술을 너무 쉽게 믿어줬다며 공모 관계가 입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1심이 인정한 사실관계부터 주요 인물들의 증언까지 모두 원점에서 검토해달라고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17일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직후에도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반드시 바로잡을 수 있도록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꼭 증명하겠다"고 의지를 다진 바 있다.

반면 특검 측은 드루킹 일당의 인물들이 내놓은 진술이 큰 틀에서는 일치하는 만큼, 김 지사와의 공모 관계를 입증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따라서 증인의 채택 여부를 결정하는 등 심리 계획을 짜는 과정에서부터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판부는 김 지사의 공판을 매달 2·4번째 주 목요일에 진행할 계획이다.

2주마다 김 지사는 거주지인 창원에서 서울로 올라와 재판을 받게 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