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류현진, 복귀전서 '9K' 호투했지만 크리스티안 옐리치에 연타석 솔로포 내줘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4-21 10:45: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101001904600092471.jpg
LA 다저스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밀워키에서 열린 야구 경기 1회 동안 밀워키 브루어스에게 투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LA다저스 류현진이 복귀전에서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연타석 솔로포를 맞았다.

류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고 2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밀워키 간판타자 옐리치에게 3회와 6회 연타석으로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안타 6개를 맞았고, 볼넷은 1개를 내줬다.

류현진은 0-2로 뒤진 6회 2사 1, 2루에서 강판했다. 구원 투수로 올라온 딜런 플로로가 추가 점수를 주지 않아 류현진의 자책점도 2점에 머물렀다.

타선이 밀워키 마운드에 꽁꽁 묶인 탓에 류현진의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은 빛을 잃보지 못했다.

류현진의 속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8㎞를 찍었다. 공 92개를 던져 62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통증 탓에 2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재활 등판을 거치지 않고 12일 만에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2013년 빅리그를 밟은 류현진은 이날 박찬호(287경기), 서재응(102경기)에 이어 역대 코리안 빅리거로는 세 번째로 통산 100번째 선발 등판을 치렀다.

마무리로 한 경기에 등판해 세이브를 올린 경기를 포함하면 류현진의 통산 빅리그 등판 횟수는 101회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1회 체인지업을 중심으로 던지는 완급 조절을 보여주었다. 톱타자 로렌조 케인에게 몸쪽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뿌려 헛스윙 삼진을 낚았고, 홈런 11방을 터뜨릴 정도로 뜨거운 2번 크리스티안 옐리치도 체인지업으로 얕은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류현진은 2회 빗맞은 안타 2개를 내줘 2사 1, 2루에 몰렸지만, 올란도 아르시아를 2루수 직선타로 잡고 한숨을 돌렸다.

영리한 볼 배합으로 삼진을 쌓아가던 류현진은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옐리치에게 일격을 맞았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1회처럼 가운데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중간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삼진 1개를 곁들이며 4회를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5회 선두 매니 피냐에게 좌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고 위기에 몰렸다.

이후 류현진은 후속 아르시아를 빠른 볼 3개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대타 벤 개멀마저 몸쪽에 꽂히는 시속 146㎞짜리 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냈다.

이어 세 번째로 대결한 케인을 볼 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을 훨씬 벗어난 체인지업으로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낚았다.

그러나 6회 말 선두 타자로 나온 옐리치가 류현진의 커브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너머로 보냈다.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1위 옐리치는 시즌 홈런 개수를 13개로 늘렸다.

류현진은 볼넷과 우전 안타를 내준 뒤 전 타석에서 2루타를 맞은 매니 피냐 타석에서 구원 투수로 올라온 플로로에게 공을 넘겼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