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반대 주민·국토부 입장차만 재확인… "2기도 제대로 진행안돼" "3기 철회땐 집값 폭등"

환경평가 1·2등급지 포함 지적도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9-04-2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기 신도시 국토부와 면담
지난 19일 오후 하남시청 상황실에서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와 국토교통부 담당자들이 면담을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차이만 재확인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제3기 신도시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3기 신도시 반대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였지만, 서로의 입장만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국토교통부와 인천 계양지구, 하남교산지구, 남양주 왕숙1·2지구, 왕숙기업 등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오후 하남시 상황실에서 간담회를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났다.

이날 연합대책위원회는 "제2기 신도시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3기 신도시를 발표했다"며 "8·2 부동산대책과 9·13 부동산대책이 집값 안정 효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3기 신도시 계획은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8·2, 9·13 부동산대책에 3기 신도시 발표가 더해져 집값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가장 영향이 큰 3기 신도시 계획을 철회하면 다시 집값이 폭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변했다.

이날 3기 신도시 대상지 중 보존가치가 높은 환경영향평가 1·2등급지가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계양지구 대책위는 "계양지구 내에 보존가치가 높은 환경영향평가 1·2등급지가 얼마나 되는지 알고 있느냐"고 질문을 던지면서 "90% 이상이 1·2등급지"라고 지적하자, 국토부 측은 "택지에 포함된 개발제한구역은 대부분 농지로,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24일 남양주 왕숙지구를 시작으로, 25일 과천지구와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26일 하남 교산지구에서 3기 신도시 주민설명회를 연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