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스리랑카 교회 호텔 연쇄 폭발에 분노 "갈등 종식돼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1 22:12: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101001990700096201.jpg
프란치스코 교황은 21일(현지시간) 부활절 미사를 집전하고 전 세계를 향한 평화 메시지를 전했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21일(현지시간) 부활절 미사를 집전하고 전 세계를 향한 평화 메시지를 전했다.

교황은 특히 이날 교황청에서 부활 대축일 미사가 열리기 불과 몇 시간 전, 스리랑카의 성당과 호텔 등에발생한 동시다발 테러를 강하게 규탄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부활절 야외 미사를 집전한 뒤 발표한 '우르비 엣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 말미에 이 참사를 언급했다.

교황은 스리랑카에서 일어난 테러를 잔인한 폭력이라고 규정하고 스리랑카의 기독교 공동체와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교황은 "비극적으로 죽은 모든 이와 끔찍한 사건으로 고통받는 모든 이를 위해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스리랑카의 교회와 고급 호텔 등에서 발생한 연쇄 폭탄 테러로 현재까지 최소 207명이 사망하고 450여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교황은 또한 이날 '우르비 엣 오르비'에서 시리아, 예멘, 리비아,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수단, 베네수엘라, 니카라과에 이르기까지 분쟁과 내전, 정치 불안에 신음하는 지구촌 곳곳을 열거하면서 갈등 종식과 평화정착을 강조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