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대선 개표 "젤렌스키 73%로 크게 앞서" 당선 유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2 10:21: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우크라이나 대선 결선투표에서 코미디언 출신의 정치신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1) 후보가 재선에 도전한 페트로 포로셴코(53) 현 대통령을 큰 표차로 누르고 당선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이런 전망은 투표 뒤 나온 출구조사와 잠정개표 결과로 확인되고 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후보는 22일 오전(현지시간) 49% 개표 상황에서 73%를 득표해 25%를 얻은 포로셴코 대통령에 크게 앞섰다.

젤렌스키는 전날 결선투표 뒤 진행된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73.2%를 얻어 25.3% 득표에 그친 경쟁자 포로셴코를 압도적 표차로 꺾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치러진 결선투표의 투표율은 62%로 잠정 집계됐다.

젤렌스키 후보와 포로셴코 대통령은 지난달 말 실시된 대선 1차 투표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해 결선투표에 진출했었다.

우크라이나 선거법에 따르면 대선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상위 1, 2위 득표자가 결선투표를 치러 당선자를 가리게 된다.

1차 투표에서 젤렌스키 후보는 30.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포로셴코 대통령(16.0%)에 크게 앞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