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중국 전역 확산… "중국 내 돼지 절반 살처분 우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2 15:06: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1701001602000077041.jpg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고 홍보 스티커 /경기도 제공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돼지고기 공급 부족과 가격 급등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는 중국 최남단인 하이난(海南)성 6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해 146마리의 돼지가 죽었다고 전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8월 중국 북부 랴오닝(遼寧)성의 한 농가에서 처음 발병한 후 9개월도 못 돼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중국 내 31개 성·직할시·자치구로 모두 확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 생기는 바이러스성 출혈성 열성 전염병이다. 주로 감염된 돼지나 그 돼지의 고기, 분비물 등을 통해 직접 전파되며, 음수통·사료통 등을 통해 간접 전파되기도 한다.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100%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도 없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으로 인해 중국 내 돼지고기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

지난달 중국의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전달보다 6.3% 올랐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7.6% 상승했다.

농업농촌부의 또 다른 조사에서는 지난주 돼지고기 가격이 작년 동기 대비 22.8%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농촌부 내 시장조사 부문은 하반기에 돼지고기 가격이 최대 70%까지 오를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금융회사인 라보뱅크는 "중국 내 돼지의 절반에 육박하는 2억 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도살 처분되거나 죽을 수 있다"면서 "세계 시장의 공급분을 다 고려해도 중국의 공급 부족을 채울 충분한 돼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올해 들어 두 달간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은 20만7천t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