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강화·옹진 단체장 간담회]"불필요 군사규제 완화"… 접경지역 '족쇄' 풀리나

김종호·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4-2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남춘인천시장.국방장관 등 접경지역 간담회3
박남춘 인천시장, 정경두 국방장관,유천호 강화군수, 장정민 옹진군수가 22일 인천시 강화군청에서 열린 국방부 인천 접경지역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닥터헬기 운영 비행금지구역 조정
서해5도 항로 직선화 등 현안 건의
鄭국방 "관계부처 협의, 해법 모색"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 접경 지역인 인천 강화군을 방문해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안에서 대북 접경지역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해5도 여객선 항로 직선화·야간운항을 비롯해 강화도 민통선(민간인통제구역) 지역 검문소 폐쇄, 응급의료헬기(닥터헬기) 운영을 위한 비행금지구역 조정 등 접경지역의 군(軍) 관련 주요 현안 해결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 강화군청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유천호 강화군수, 장정민 옹진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접경지역 지자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 장관은 "불필요한 규제를 줄여 지역사회와 상생하겠다"며 "군(軍)과 관련된 주요 인천지역 현안에 대해선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인천시, 강화군, 옹진군은 ▲한강하구 생태·통합관리체계 구축 협조 ▲강화도 민통선 검문소 폐쇄 ▲닥터헬기 운영을 위한 비행금지구역 조정 ▲서해5도 용치 철거 ▲서해5도 항로 직선화 ▲서해5도 조업시간 추가 연장 등을 주요 현안으로 건의했다.

특히 강화군은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직접 관련돼 있는 닥터헬기 운영 확대를 위한 비행금지구역 조정에 국방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강화군 내에서 닥터헬기가 이·착륙할 수 있도록 지정돼 있는 곳은 총 7곳이다. 비행금지구역으로 묶여 있는 강화도 북단의 서검도, 볼음도, 아차도, 말도, 우도 등 8개 지역은 닥터헬기가 진입할 수 없다.

합동참모본부 승인과 항법사 탑승 등이 이뤄질 경우 비행금지구역으로 들어갈 수 있지만 이런 절차를 진행하는데 시간이 걸려 사실상 닥터헬기 운행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옹진군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5도 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여객선 항로 직선화와 야간 운행을 허용해 줄 것을 국방부에 건의했다.

항로 직선화와 야간 운항이 허용되면 백령도와 연평도를 운행하는 여객선 운항 시간이 40분 이상 단축되는 것은 물론 기상 악화에 따른 여객선 지연·통제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옹진군은 내다봤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국방부가 해안 철책 철거와 도심 군부대 재배치 사업에 적극 협조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남북 관계가 크게 진전됨에 따라 접경 지역 주민들이 각종 규제 완화에 대해 큰 기대를 품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호·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종호·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