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원유 봉쇄'에 국제유가 3%안팎 급등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4-23 07:16: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301002101800101591.jpg
'이란원유 봉쇄'에 국제유가 3%안팎 급등 /AP=연합뉴스

이란산 원유의 수출길이 막히면서 국제유가가 3% 안팎 급등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7%(1.70달러) 오른 65.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로 약 6개월 만의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기준 배럴당 3.04%(2.19달러) 상승한 74.16달러를 나타냈다.

그동안 산유국들의 감산 조치로 오름세를 이어왔던 국제유가는 미국의 '대(對)이란 원유 수출 제재'로 추가적인 상승 압력을 받는 양상이다.

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이란산 원유 봉쇄'가 직접적인 유가상승 재료로 작용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의 한시적 예외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측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과 함께 글로벌 원유 공급량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당분간 이란발(發) 공급위축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0.1%(1.6달러) 오른 1,27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을 높였다는 분석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