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워싱턴전 1이닝 무실점… 231일 만에 승리 투수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4-23 15:38: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301002154000104551.jpg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이 22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전 7회에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덴버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이 231일 만에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오승환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5-5로 맞선 7회 초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콜로라도 타선이 7회 말에 결승점을 얻어 7-5로 승리함에 따라 오승환이 승리 투수가 됐다. 오승환이 승리를 챙긴 것은 2018년 9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231일 만이다.

오승환은 빅리그에서 통산 14승째를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맷 애덤스에게 시속 117㎞ 커브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후속 타자 윌머에게도 커브 한 개를 던져 1루 땅볼 처리했다.

오승환은 애덤 이턴에게는 시속 146㎞짜리 빠른 공을 결정구로 구사해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콜로라도 타선은 7회 말 놀런 에러나도가 좌중월 솔로 홈런을 쳐 균형을 깼고, 8회 라이멀 타피아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달아나며 오승환에게 귀한 승리를 챙겨줬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5.63에서 5.00으로 낮췄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