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대통령 주변 견제 빠진 공수처…문재인 대통령 안타까워할듯"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3 15:39: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301002154100104561.jpg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달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합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 기능 중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견제가 빠진 것을 안타까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은 전부터 공수처가 대통령 친인척을 견제할 수 없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안타까워해 왔다"며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를 살펴볼 듯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에 비춰 강 수석이 자신의 판단을 언급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번 합의안을 안타까워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는 판사, 검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에 대해서만 공수처가 기소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한적 기소권' 방안에 합의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