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신세 전락한 '인천 선박수리조선소'·(中)]조성계획 제자리걸음, 속 타는 조선업계

주민반대 우려 14년째 '도돌이표'… 일감·인재만 유출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9-04-24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06년 '제2차항만계획'부터 반영
제3차 포함됐지만 작년 사실상 무산

내년 6월 용역완료 '4차' 반영 필요
집단민원 예상 '논의만 반복' 실정
"市가 잘 설득해 사업 재추진해야"

2019042301002167300105471




14년 전 계획된 인천선박수리조선단지 조성사업이 진척 없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인천선박수리조선단지 조성사업은 2006년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제2차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2006~2010년)'에 반영됐다.

인천 동구 만석동·화수동과 중구 북성동 등에 흩어져 있는 6개 주요 조선수리업체와 영세 수리업체를 한데 모아 집적화를 꾀하자는 것이다.

인천시는 2006년 해수부에 서구 거첨도 또는 송도 신항 인근에 선박수리조선단지를 조성해 줄 것을 건의했고, 최종적으로 서구 거첨도가 선정됐다. 해수부는 거첨도 북쪽 공유수면 17만5천500㎡를 매립해 조성하는 것으로 구상했다.

이후 인천 지역 6개 조선업체는 (주)인천조선을 공동 설립하고, 2009년 10월 인천지방항만청(현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사업시행 허가를 신청했다.

인천선박수리조선단지를 만드는 사업은 '제3차항만기본계획(2011~2020년)'에도 포함됐지만, 첫 삽도 뜨지 못한 채 지난해 사실상 무산됐다.

선박수리조선단지 예정 부지와 5㎞가량 떨어진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날림먼지와 매연 등 환경 오염을 유발한다"며 사업 추진에 반대했기 때문이다.

해수부나 인천시는 새로운 입지를 결정해 내년 6월께 용역이 완료되는 '제4차항만기본계획(2021~2030년)'에 반영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는 논의만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선박수리조선단지 예정 부지 인근 주민들의 집단 민원이 예상돼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며 "인천해수청과 관련 업계 의견을 종합해 부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했다.

10년 넘게 사업이 지연되면서 인천 수리조선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인천항을 드나드는 선박의 규모가 커지면서 인천 지역 조선소에서 수리할 수 있는 500t 미만 선박의 수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일감이 줄다 보니 기술자들도 인천을 떠나고 있다는 게 인천항만업계 설명이다.

인천항만업계 관계자는 "요즘에는 500t급 미만의 선박도 제조사가 있는 부산 등 다른 지역에서 기술자를 불러 수리하고 있다"며 "배를 고치는 장소가 인천일 뿐, 적지 않은 돈이 다른 지역으로 유출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인천항을사랑하는800인모임 남흥우 회장은 "2006년부터 추진된 사업이 시작조차 못 하고 있다는 것은 지자체의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며 "인천항은 하루에도 수백척의 선박이 드나드는 국내 2위 항만이다. 인천항 선박이 인천에서 수리를 받을 수 있도록 인천시가 주민들을 잘 설득해 사업을 재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