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원회 전폭 지원' 전담 사무조직 만든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4-2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 1차회의 열고 운영세칙 마련
공동위원장에 김월용 학장 선출
정책결정·집행·평가 선순환 구축

인천시가 일자리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인천시 일자리위원회' 강화를 위해 전담 사무조직을 설치하고 전폭적인 행정지원을 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23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일자리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운영세칙을 정하고 안건 상정과 심의·조정 지침을 마련했다. 또 김월용 한국폴리텍2대학 인천캠퍼스 학장을 박남춘 인천시장과 함께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김월용 학장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인천 지역의 다양한 일자리를 발굴하고 일자리의 질을 높여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충실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의 대표 공약에 따라 지난 2월 구성·출범한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인천시 일자리 정책을 심의·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근로자·사용자·청년·노인·여성·자영업자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과 전문가, 유관 기관 관계자로 구성됐다. 기업, 고용, 청년·창업, 복지, 사회적경제 등 5개 분과위원회가 수평적 위치에서 분야별 일자리 정책을 본 위원회에 제안하는 역할을 한다.

인천시는 일자리위원회와 분과위원회가 일자리 정책의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청 공무원 사이 가교 역할을 하는 전담 사무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인천시 공무원으로 구성된 사무조직은 일자리 정책을 실제로 수행하는 인천시 각 부서별 사업을 위원회가 점검·평가할 수 있도록 돕는 보조 역할을 한다.

위원회 결정 사항이 전담 사무조직을 거쳐 인천시 각 부서로 전달되면 시행 가능한 사업과 불가능한 사업으로 구분돼 다시 사무조직으로 통보되는 방식이다.

사무조직은 일자리 정책 결정, 집행, 평가의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는 연결고리 역할을 한다.

인천시는 분과위원회 중심으로 일자리 의제를 발굴하도록 하고, 매달 일자리위원회를 열어 정책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 중소기업 미스매칭, 신중년 창업 지원,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에 대한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박남춘 시장은 "관 주도의 일자리 발굴이 아니라 현장 중심의 일자리 정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