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NC, kt에 9회 2사 후 짜릿한 역전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3 21:42: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301002214600107091.jpg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의 경기. 4회초 1사 주자 3루에서 지석훈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은 베탄코트가 지석훈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패색이 짙었던 9회 초 2사 후 짜릿한 역전에 성공하며 kt wiz전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NC는 23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kt에 4-3으로 역전승했다.

지난달 창원NC파크에서 치른 NC와의 시즌 첫 방문 3연전에서 모두 패했던 kt는 홈구장 첫 대결에서도 승리를 내줬다.

kt가 3-2로 앞선 9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kt 마무리 김재윤은 NC 지석훈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후속타자 이우성이 중전 안타를 쳤다.

2사 1, 3루에서 노진혁은 김재윤의 직구를 받아쳐 우익 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동점 2루타를 만들었다.

이후 2사 2, 3루에서 이상호가 투수 앞 내야 안타로 1루를 밟았다.

NC 3루 주자 이우성은 주저하다가 다소 늦게 홈으로 뛰는 동작을 취했고, 3루와 홈 플레이트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렸다.

그러나 3루에서 공을 잡은 kt 유격수 심우준이 홈에 악송구를 했고, 이우성이 홈을 밟았다. 

kt 마무리 김재윤은 시즌 첫 패를 당했다. 9회말 등판한 NC 마무리 원종현은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10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