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오신환 의원, 패스트트랙 반대할테니 사보임 해달라 요청한듯"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4 10:09: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401002234700108301.jpg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나갈 무렵 잠시 나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4일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오신환 의원의 페이스북에 대해 "오 의원이 나는 반대표를 던질테니 사보임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김관영 원내대표가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당을 대표하고 있는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은 당의 입장을 의결에 반영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며 "그런데 내 소신이 있어서 반대하겠다고 하는 것은 당에서 나를 바꿔 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의총에서) 사보임을 하지 말라는 강요 같은 얘기들이 있었지만,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고 말을 한 일이 없다"며 "4당 원내대표가 어렵게 합의문을 만들고 의원총회에서 어렵게 추인을 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내버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을 두고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공수처 패스트트랙에 반대하고 있는 오 의원을 교체하겠다는 명확한 뜻을 밝힌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