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대한민국 과학축제 웹툰체험 부스 성황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4-24 10:26: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401002238800108501.jpg
지난 19~23일 서울 도심 일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에서 관람객들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부스에서 VR웹툰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신종철)이 지난 19일~23일 5일간 서울마당, 청계천, 한빛미디어파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서울 도심 일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에 참가했다.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열린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에서는 VR(가상현실), AI(인공지능) 로봇, 항공우주, 체험, 에너지, 국민생활, 스마트 ICT(정보통신기술)분야 등 다양한 전시와 체험행사가 운영됐다.

이번 축제에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과학, 만화와 만나다(SF to Comics)'란 주제로 '찾아가는 만화박물관'을 운영하고, VR 웹툰 체험, 코스튬 플레이어 포토존, 공상과학 캐리커처 프로그램, 만화도서관 코너를 진행해 봄날 과학축제를 찾은 많은 시민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신종철 원장은 "만화적 상상력과 과학기술의 융합을 보여주고자 과학축제에 참여했다"며 "과학·문화 산업 활성화, 과학만화 육성을 통한 만화콘텐츠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9일 한국과학창의재단과 만화적 상상력과 과학기술의 융합 및 협업을 도모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부천국제만화축제 등 주요 행사 상호협력, 과학기술 및 콘텐츠 분야의 인적 네트워크 교류 등 다방면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한편, 행복한 만화 나눔 사업 일환으로 진행되는 '찾아가는 만화박물관'은 만화문화 확산을 위해 문화 소외계층 및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지난해에는 '찾아가는 만화박물관'이란 이름으로 만화도서 기증, 1천여명 문화 취약계층 대상 문화생활 지원 등 '행복한 만화 나눔'을 실천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