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 앞둔 신격호, 1년4개월만에 소공동 복귀한다

5월말~6월초 거처 이전 계획에 롯데 "잦은 이전 부담…안타까워"

연합뉴스

입력 2019-04-24 13:20: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97) 명예회장이 지난해 초 서울 잠실로 거처를 옮긴 지 1년여 만에 소공동으로 복귀한다.

2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현재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생활하고 있는 신 명예회장은 5월 말이나 6월 초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현 이그제큐티브타워) 34층으로 거처를 옮길 예정이다.

지난해 1월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거처를 옮긴 지 1년 4개월 만이다.

올해 97세의 고령인 신 명예회장이 잦은 거주지 이전에 따른 피로와 번거로움에도 불구하고 다시 거주지를 옮기는 것은 법원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재일교포 사업가인 신 명예회장은 1990년대 중반부터 30년 가까이 국내에 머물 때는 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을 집무실 겸 거처로 이용해왔다.

하지만 재작년 7월부터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개보수 공사가 시작되자 신 명예회장의 거처 이전을 놓고 경영권 분쟁을 벌이던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충돌했다.

결국 신 명예회장의 한정후견을 담당하는 사단법인 선은 가정법원에 신 명예회장의 거처를 직권으로 결정해달라고 요청했고, 법원은 현장검증 후 신 명예회장의 거처를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옮기라고 결정했다.

일단락되는 듯하던 신 명예회장의 거처 문제는 지난해 8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의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다시 불거졌다.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임시거주지 결정 시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의 리모델링 공사가 끝나면 다시 같은 장소로 이전하도록 했던 단서조항을 내세워 신 명예회장이 다시 소공동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동빈 회장과 롯데그룹 측은 신 명예회장이 97세의 고령이어서 잦은 거주지 이전에 따른 부담이 크고 본인과 가족들도 잠실 생활에 만족하고 있어 현 상태 유지가 바람직하다고 맞섰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서울가정법원 가사 20단독 장은영 판사는 앞선 결정을 번복할만한 특별한 사유가 없으므로 신 명예회장이 소공동 롯데호텔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결정했다.

법원의 현장검증 당시 신 명예회장과 부인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가 롯데월드타워 내 거주지 상황에 만족감을 표시하며 계속 머무르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허사였다.

롯데 관계자는 "신 명예회장이 백수를 앞둔 고령이라 잦은 거주지 이전에 따른 피로감이 상당하다"며 "당사자와 가족들이 잠실 생활에 만족하고 있는데도 다시 거처를 옮겨야 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