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탭 S5e' 출시… 아이패드 에어·미니와 대결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4-24 13:23: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2.jpg
갤럭시탭S5e /연합뉴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4일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 탭 S5e'를 국내 출시했다.

이 제품은 5.5mm의 얇은 두께와 400g의 무게를 갖춰 한 손으로도 쉽게 들 수 있다. 16대 10 대화면 디스플레이, AKG 쿼드 스피커, '돌비 애트모스' 서라운드 사운드 등을 지원한다.

'CMC(Call&Message Continuity)' 기능을 탑재해 동일한 삼성 계정에 연결했을 때 스마트폰으로 걸려온 전화나 문자를 연동된 태블릿에서 원거리 수신이 가능하다. 우선 와이파이 모델에서 이용할 수 있고, LTE 모델에는 추후 지원된다.

LTE 모델과 와이파이 모델로 블랙·실버·골드 등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LTE 모델이 53만9천원(64GB 내장 메모리)과 61만6천원(128GB 내장 메모리), 와이파이 모델이 49만5천원(64GB 내장 메모리)과 57만2천원(128GB 내장 메모리)이다.

22.jpg
아이패드 미니 /연합뉴스=애플 제공

앞서 애플코리아도 23일 아이패드 에어·미니 신제품을 국내 출시했다.

아이패드 에어는 10.5인치, 아이패드 미니는 7.9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모두 아이폰XS에 들어간 A12 바이오닉 칩을 탑재했다. 1세대 애플펜슬 사용이 가능하다.

아이패드 에어 두께는 6.1mm 무게 460g, 아이패드 미니는 두께 6.1mm에 무게 300g이다. 64GB, 256GB 용량으로 실버, 스페이스그레이, 골드 3가지 컬러로 출시된다.

가격은 아이패드 에어가 62만9천원부터, 아이패드 미니가 49만9천원부터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