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얼굴 최초 공개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4-24 16:00: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두순.jpg
'실화탐사대'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얼굴 최초 공개 /MBC TV 제공

'실화탐사대' 방송 최초로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얼굴이 처음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MBC TV 시사교양 '실화탐사대'에는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얼굴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조두순은 2008년 8세 여아를 납치해 성폭행해 지금 기준에서는 당연히 신상이 공개돼야 했지만 당시에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 2항(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이 만들어지기 전이어서 신상공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났다. 조두순은 600여일 후인 2020년 12월 출소한다.

제작진은 성범죄자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유일 수단인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확인했으나, 성범죄자의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에는 무덤, 공장, 공터 등 황당한 장소들이 섞여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있어서는 안 될 장소에서 버젓이 생활하는 성범죄자들도 있었다고 제작진은 지적했다. 

초등학교 바로 앞에 거주하는 성범죄자,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도 다시 같은 장소에서 목회 활동을 하는 목사, 보육원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아동성범죄자 등이 그 사례였다.

제작진은 "조두순이 출소 후 피해자의 옆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이 전혀 없다"면서 "조두순 출소 후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공개된다는 사진과 실거주 등록지 등의 신상정보를 피해자 가족에게 공유해도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대한민국의 법"이라고 꼬집었다.

제작진은 이날 조두순 얼굴을 공개하는 것에 "국민 다수의 안전과 범죄자의 명예 및 초상권 중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답을 방송에서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