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영유아 완전 접종률 93.7%…질병관리본부장 상 수상

김순기 기자

입력 2019-04-24 18:11: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401002298900111701.jpg

성남시가 예방접종률 향상 및 예방접종대상 감염병 퇴치에 앞장서며 24일 질병관리본부장 상을 받았다.

성남시는 지난해 영유아 완전 접종률 93.7%(6천701명 중 6천766명)을 달성했다. 올해 3월 기준 만 65세 폐렴구균 예방접종률은 53%(1만77명 중 5천344명)에 달해 전국 평균 18.4%보다 2.8배 높은 수준이다

성남시민의 건강관리를 위해 만 60세 이상 시민에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도 무료로 시행하고 있다. 높은 접종률은 영유아와 질병에 취약한 어린이, 어르신 등의 인공면역을 형성해 시민의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는 평가다.

성남시 관계자는 "예방접종을 통한 감염병 예방을 하는 것은 시민건강을 지키고 사회적 안전을 강화하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성남시 3개구 보건소는 예방중심의 시민건강관리 지원을 통해 완전 접종 및 취약계층 접종을 강화해 감염병에서 안전하고 행복한 성남시가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