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의원, 사개특위 위원직 사보임 거부 기자회견 "김관영이 당 분탕질"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4 18:57: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401002312600112081.jpg
사개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24일 국회 의사과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의원은 24일 당 원내지도부가 자신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에서 사임시키기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4일 당 원내지도부가 자신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에서 사임시키기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오 의원은 특히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사무처 의사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원내대표가 어떤 의도로 당을 분탕질하고 있는 것인지,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다"며 "김 원내대표가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저와 오후 5시께 만나서 그런 의견을 조율했으나, 제가 사임계를 제출하겠다고 이야기한 적도 없고, 사보임을 해도 전 받아들일 생각이 전혀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어제 의원총회에서 분명히 '사보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사보임 시도에 대해 즉각 사죄하고 앞으로 그런 만행을 저지르지 말 것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원내지도부는 오 의원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지정 안건)으로 처리하는 데 반대하는 오 의원 대신 채이배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사보임 신청서를 이날 오후 국회사무처에 제출하려 했으나 유의동 의원 등이 막아서며 무산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