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정인선 차분한 일처리에 감탄 "음악 흐르는 듯"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4-25 01:22: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501002343600113391.jpg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배우 정인선이 야무진 일솜씨를 뽐냈다.

2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충남 서산 해미읍성 골목 돼지찌개집의 서빙 알바로 나선 정인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인선은 신메뉴를 시작하는 돼지찌개집의 1일 아르바이트로 나섰다.

오픈 전부터 재료준비를 돕고 홀 청소까지 말끔히 해내는 정인선의 모습에 돼지찌개집 사장은 "일 잘한다"고 놀라워했다.

영업이 시작된 후 백종원은 손님을 홀 가득 받은 정인선을 걱정했으나, 정인선은 손님이 들어온 순서를 숙지하고 차례대로 주문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차분한 정인선의 일 솜씨에 "음악이 흐르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두 사람의 호흡에 백종원은 "두 분이 마치 오랫동안 같이 장사했던 것 같다"고 놀라워하기도 했다.

정인선은 주문을 누락하는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으나 사과 후 침착하게 주방에 이 사실을 알리며 상황을 수습했다.

장사 종료 후 정인선은 "고생 많으셨다. 내가 도움이 안 된 것 같다"고 걱정했지만 돼지찌개집 사장은 "너무 잘하셨다. 오늘 정말 편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