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맨유 2-0 꺾고 승리 장식 '리버풀 제치고 선두 탈환'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4-25 08:55: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501002348000113631.jpg
맨체스터 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가 2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 시티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축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고 선두를 되찾았다.

맨시티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0으로 꺾었다.

사흘 전 카디프시티를 꺾은 리버풀(승점 88)에 선두를 내줬던 맨시티는 다시 승점 3을 더하며 승점 89를 기록, 리버풀을 승점 1 차로 제치고 1위 자리를 거머쥐었다.

맨시티와 리버풀 모두 3경기를 남긴 가운데 여전히 1점 차 '살얼음판' 선두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맨시티는 번리, 레스터시티, 브라이턴과의 대결을 앞뒀다. 리버풀의 남은 상대는 허더즈필드, 뉴캐슬, 울버햄프턴이다.

이날 5백으로 맞선 맨유를 상대로 전반엔 골을 뽑아내지 못한 채 균형을 이어가던 맨시티는 후반 6분 일찌감치 페르난지뉴 대신 리로이 자네를 교체 투입해 공세 수위를 높였다.

영의 균형을 깬 건 후반 9분 베르나르두 실바였다.

일카이 귄도안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실바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파고 들어 수비를 제치고 때린 왼발 슛이 골망을 울렸다.

기세가 오른 맨시티는 후반 21분 한 골을 추가했다. 자네 교체 카드가 통했다.

라힘 스털링이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달리며 공을 흘려줬고, 자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강한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다비드 데 헤아 맨유 골키퍼가 발을 내밀었지만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에 갈 길이 바쁜 맨유는 사흘 전 에버턴에 0-4로 대패한 데 이어 2연패에 빠져 6위(승점 64)를 벗어나지 못했다. 4위 첼시(승점 67)와는 승점 3 차이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