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정개특위·사개특위 위원 전원 '국회 비상대기령'

정개특위 위원 박완주→권미혁 교체…'국회 대기 가능' 의원 배치

연합뉴스

입력 2019-04-25 09:52: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501002351200113901.jpg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선거제·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일부 교체하며 전열을 정비했다.

민주당은 정개특위 위원인 박완주 의원을 사보임(사임과 보임의 준말·현재 맡고 있는 상임위를 그만두고 다른 상임위로 옮기는 것을 뜻함)하고 권미혁 의원을 새 위원으로 배치했다.

이날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처리할 정개특위 전체회의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각의 반발로 언제 열릴지 불투명한 만큼 개별 의원의 일정 등을 고려해 하루종일 국회를 지킬 수 있는 의원을 배치하려 사보임을 단행했다는 것이 민주당의 설명이다.

특히 홍영표 원내대표는 전날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에게 '국회 비상 대기령'을 내렸다.

홍 원내대표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지정이 차질없이 완수될 수 있도록 사개특위 및 정개특위 위원들께서는 25일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국회에서 비상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종일 국회에 머물며 갑작스럽게 열릴 가능성이 있는 회의에 대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