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로바이러스 증가세…봄철 주의보

연합뉴스

입력 2019-04-25 13:36: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는 봄철 어린이집이나 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되는 집단 설사 환자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5일 도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도내 어린이집이나 초·중·고교에서는 모두 16건의 집단 설사 환자가 발생, 지난해 같은 기간 8건보다 2배 증가했다.

도는 증상과 발생 양상 등으로 미뤄 대부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집단 설사 등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을 유발하는 원인체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병원체다.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156건의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 중 약 28%인 44건이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식품이나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 접촉, 분비물 등을 통해 전파된다.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지만, 연중 내내 발생할 수 있다.

도와 감염병관리지원단은 봄철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되는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이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매뉴얼을 제작해 도 교육청, 식품위생 부서, 보건소 등에 배포하는 등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음식물 잘 익혀 먹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