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첫 '크루즈터미널' 오늘 문 연다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9-04-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동북아 관광메카' 도약 발판 마련
세계 최대 22만5천t급 수용 가능
'개장기념' 伊 코스타세레나호 출항


인천을 동북아 크루즈 관광 메카로 도약시킬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이 26일 개장한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수도권 최초 크루즈 전용 터미널이다. 부산·속초·제주 등에는 크루즈터미널이 있지만, 수도권에는 대형 크루즈 전용 터미널이 없어 여객 처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인천항만공사가 인천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건립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지상 2층, 연면적 7천364㎡ 규모다. 세계에서 가장 큰 22만5천t급 크루즈를 수용할 수 있는 430m 길이 부두를 갖췄다.

인천항만공사는 조수 간만의 차가 큰 인천항 특성을 고려해 최대 13m까지 높이 조절이 가능한 이동식 갱웨이(승하선 장치)를 설치했다.

또 관광객들의 신속한 출입국 심사를 돕기 위해 터미널 내부에 출입국심사대 25개, 수하물 검사대 9대 등을 설치했다.

이날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개장을 기념해 11만4천t급 이탈리아 선적 '코스타세레나'호가 승객 2천800명을 태우고 5박 6일 일정으로 출항한다.

코스타세레나호는 중국 상하이(上海), 일본 후쿠오카를 거쳐 내달 1일 부산항에 도착한다. 코스타세레나호에는 해수부가 선정한 크루즈체험단 60팀(120명)도 탑승한다. 이들은 중국 상하이임시정부와 윤봉길 기념관 등 항일유적지를 둘러보고 돌아온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에는 올해 말까지 6척의 크루즈가 입항할 예정이다.

한편 26일 오후 5시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개장식이 열린다.

오후 6시에는 거미, 홍진영, 디크런치, 드림캐처 등의 축하 공연과 LED 조명을 활용한 조명쇼가 펼쳐진다. 오후 8시부터는 '능허대의 바람, 새로운 길을 열다'를 주제로 40분간 불꽃 공연이 송도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