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북러 정상회담 마무리… 만찬장 이동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25 16:59: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42501002400300116871.jpg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북러 정상회담장에 도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며 웃고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마무리하고 만찬장으로 이동했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5일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이 3시간여 만에 종료됐다. 

회담 상황을 지켜본 현지 소식통은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25분께(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4시 25분) 단독·확대 회담을 모두 마쳤다고 전했다.

앞서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10분께부터 1대1 단독회담을 시작했으며, 오후 4시께부터 수행원들이 배석한 확대 회담에 들어갔다.

확대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러시아 측에선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대사, 예브게니 디트리흐 교통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아나톨리 야놉스키 에너지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3시간여의 단독·회담을 모두 마친 뒤 만찬장으로 이동했다.

이날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은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