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잃은 배구대표팀 '김호철 사태 후폭풍'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4-26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격정지' 징계… 6월 소집 차질
'후임 선임' 경기력향상委도 공백
도쿄올림픽 준비까지 악영향 우려


김호철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1년 자격정지 징계로 인해 대표팀 운영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1·2진 체제를 구축한 남자 대표팀은 당초 5~6월에는 2진, 7월부터는 1진 선수들을 소집해 훈련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김호철 감독의 OK저축은행 U턴 논란이 터지게 돼 사실상 김 감독이 사령탑 직을 박탈당하면서 대표팀의 구심점이 없어졌다.

대표팀은 오는 6월 초부터 시즌 중인 대학 선수들을 제외하고 프로팀의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소집하려 했다. 그러나 김 감독이 소집대상 선수를 확정하고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해야 하는데, 자격정지로 모든 일정의 추진이 어려워졌다.

앞서 김 감독은 대한배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품위훼손' 규정 위반으로 자격정지 1년 처분을 받았다. 불복 시 26일까지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 청구가 가능하다.

배구협회는 일단 김 감독의 재심 청구 여부 상황을 지켜본 뒤 대표팀을 이끌 새 사령탑 선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마저도 순탄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김 감독의 사퇴로 신임 대표팀 감독 선임권을 가진 경기력향상위원회의 최천식 위원장이 전임감독제의 근간이 흔들린 이번 사건의 책임을 통감해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배구협회는 후임 경기력향상위원 및 위원장 등을 새롭게 물색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는 등 이중고에 놓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배구협회는 애초 계획한 일정보다 새 사령탑 선임 기간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

배구협회는 새 경기력향상위원장을 선임한 뒤 대표팀 사령탑을 공개 모집으로 뽑는다는 계획이다. 결국 2진급 중심의 6월 소집은 아예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도쿄올림픽 준비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팀은 지난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때 1승 14패로 16개 참가국 중 최하위로 밀리면서 하부리그인 챌린지컵으로 강등된 바 있는데, 새 사령탑 선임이 늦춰질수록 추락한 대표팀 실력을 끌어올릴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